인터넷 가계부에 대한 추억

제가 사회 초년생 때, 그러니까 제가 결혼하기 이전에 ‘머니북’이라는 인터넷 가계부를 사용한 적이 있습니다. 머니북은 여러 금융 서비스에 접속을하여 자동으로 가계부를 작성해주는 당시에 혁신적인 시스템이었지요. 하지만 결혼을 하고 나서 제 월급통장이 제것이 아닌 와이프 것이 되게 됨에 따라서 자연스럽게 사용하지 않게 되었지요. 하지만 인터넷 가계부의 효용성 만큼은 확실하게 기억하고 있습니다.

KB마이머니

KB마이머니의 등장

최근에 국민은행에서 KB마이머니라는 인터넷 가계부를 만들었더라구요. KB마이머니는 곳곳에 있는 은행, 카드, 증권, 보험을 통합 관리하는 시스템입니다. 지금까지 은행에서 만들어주는 인터넷 가계부는 정말 많이 있었지요. 하지만 지금까지의 가계부는 해당은행과 관련된 자료밖에 수집이 불가능했어요. 반쪽짜리 가계부 밖에 되지 않아서 사용을 많이 하지 않았던것 같아요. 

자산관리

KB마이머니의 장점

KB마이머니의 장점은 명확합니다. 다른 은행의 자료까지 가지고 와서 자동으로 가계부를 만들어 주는 것입니다. 은행 자료만 가지고 오나요? 카드, 증권, 저축성보험 까지 많은 자료를 가지고 와서 제대로된 자산관리를 해주는 것이지요. 예전에 사용하였던 ‘머니북’의 향수가 느껴지지 않을 수 없네요. 

총 자산을 볼 수 있다는 것은 가계 경제 생활에서 정말 중요한것 같아요. 현재 재산을 확실하게 알 수 있기 때문에 항상 경각심을 가지고 소비를 조절할 수 있다는 것이지요. 현재 유동자산이 얼마이고 고정자산이 얼마인지 알 수 있기 때문에 일시적인 유동자금 부족을 예견할 수 있다는것이 좋습니다.

KB마이머니에 대한 기대와 쓸대 없는 걱정

솔직히 저는 국민은행을 이용하지 않아서 실제로 사용을 해보지는 않았습니다. 그리고 제가 자산관리를 하지 않기 때문에 이 시스템을 사용하지 않을가능성이 더 많은것 같아요. 하지만 이러한 시스템은 국민은행을 주거래 은행으로 하고 자산관리를 직접하는 사람에게 있어서는 혁신적인 시스템인것 같아요. ‘머니북’과 같은 유료 자산관리 시스템 이용을 고려했던 사람에게는 좋은 소식일것 같아요.

근데, 한편으로는 ‘머니북’ 개발자가 걱정이 됩니다. 나름대로 은행간 자료 소통이 원활하지 않는 빈틈을 찾아서 나름의 니치 영역을 만들어 내었는데, 이러한것을 대기업 국민은행에서 가져가게 되니 조금은 ‘개발자’ 걱정이 조금 되네요. 뭐 쓸대 없는 걱정이겠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