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을 뒤져보다가 이런 뉴스가 나오더라구요. “MG손보, 개인신용대출 사업진출 3년만에 철수” 그니까 MG손해보험에서 대출사업을 이제 접는다는 것이지요. 다이렉트 대출을 개시한지 3년만에 시장에서 철수하는 모습을 보니 대출 시장 바닥이 얼마나 힘이 드는지 알것 같습니다.

MG부채통합론

기존 대출채권은 TA자산관리대부와 JT친애저축은행으로 넘어간것 같습니다. 정상적인 채권 75억정도를 친애저축은행으로 넘기고 8억원 정도의 부실채권은 TA자산관리대부로 양도하였습니다. 여기서 보면 알 수 있듯이 정상채권과 부실채권의 비율이 1:9 정도네요. 이렇게 많은 부실은 회사로서는 감당하기 힘들었을것 같습니다.

하여간 이제는 MG다이렉트론은 받을 수 없게 된것은 분명합니다. 그 아래에 딸려 있었던 MG부채통합론도 이제는 받을 수 없게 되는 것이지요. 이 글을 보시는 분들 중에서 MG다이렉트를 이용하려던 계획이 있었던 분들은 다른 2금융권을 알아보시는 것이 좋을것 같습니다. MG외에도 괜찮은 대출이 많이 있으니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