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 대부업 대출 승인율이 10%대 까지 떨어졌다는 이야기가 종종 들려오고 있습니다. 얼마전까지만해도 20%대였는데 버티지 못하고 떨어지고 말았습니다. 이러한 상황은 태강대부도 마찬가지 상황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러시앤캐시 웰컴크레디라인대부와 같은 곳도 20%대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이렇게 승인율이 낮아지는 이유는 정부가 작년에 법정최고금리를 27.9%로 인하한 뒤에 심사가 강화되었기 때문이라고 보는 견해가 독보적입니다.

태강대부

이러한 사람들은 결국 급전이 필요하게 되면 불법적인 사금융에 빠져들 수 밖에 없는것이 현실인것 가습니다.  대출 문턱이 높아지기 때문에 이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보여집니다. 최고 금리가 인하된 뒤 부도율이 높은 8등급 미만의 경우에는 대출을 해주면 해줄수록 손해입니다.

불법사금융의 금리는 어느정도 일까요? 한국갤럽에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5000명 중에서 50여명이 불법사금융을 이용한 적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의 평균 이용금액은 5500만원 수준입니다. 그런데 충격적인것은 평균 연이자가 110% 입니다. 공식적으로 등록이 되지 않은 사금융을 이용할 수 밖에 없는 사람은 말도 안되는 금리로 대출을 받을 수 밖에 없습니다.

태강대부와 같은 대부업체에서 부결이 되면 정말 답이 없는 것일까요? 현재 대부업 승인율은 15% 입니다. 하지만 한곳에서 부결이 되었다고해서 다른곳에서 까지 부결이 되라는 법은 없습니다. 특정 대부업에서 부결이 되었다면 이제는 대부중개를 알아보아야 할 차례입니다.

써니플러스

여기서 소개할 써니플러스라는 업체는 고객의 상황에 맞춰서 대출을 설계해주는 대부중개 업체입니다. 자체적인 상품을 판매하는것이아니라 고객에게 맞는 적합한 상품을 중개하여 주는 업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홍보배너링크

위의 홍보 배너를 클릭하여 들어가보시면 알겠지만 다양한 종류의 대출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서민대출, 사업자대출, 신용대출 등의 소비자금융의 전영역을 망라하고 있다고 보시면 됩니다. 고객의 상황을 고려한 대부중개업체이기 때문에 이렇게 많은 대출상품을 판매하여야 하는 것이겠지요.

정리를 하면, 태강대부와 같은 큰 대부업체에서 부결이 되었더라도 좌절을 하고 사금융으로 넘어가서는 안됩니다. 그럴때는 대부중개업체를 적극적으로 활용을 해야한다는 것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