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을 닫고 있으면 바깥의 날씨를 확인할 수 없기 때문에 추위를 몰랐는데 아까 잠깐 나갔다오니 계절이 바뀐것을 확실히 알겠더라구요. 이제 드디어 겨울인것 같습니다. 추운데 호주머니까지 비어있으면 마음한켠이 더욱 시릴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대출을 받고 싶지만 기대출이 많은 사람은 대출이 쉽지 않습니다.

기대출과다자

기대출이 많은 사람의 경우에는 신용대출을 받는 것은 어렵습니다. 사실 기대출이 많다는 것은 참 주관적인 이야기입니다. 연봉이 3000만원인데 2000만원의 대출이 있으면 적은거고 2100만원이 있으면 많은걸까요? 경계도 참으로 애매한것 같습니다.

대부업체에서 보았을때도 마찬가지입니다. 같은 사람을 보고 어떤 업체에서는 기대출이 많다고 보고 어떤업체에서는 기대출이 적다고 평가합니다. 본인이 이러한 애매한 포지션에 있다고 생각한다면 대부중개업을 이용해 보는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다이렉트

대부중개업만큼 대출에 대하여 잘 아는사람도 없을것 같습니다. 기대출을 중요시하는곳, 신용등급을 중요시하는곳, 연봉을 중요시하는곳 다 다르기 때문에 전문가와 이야기하는것이 좋습니다. 개인적으로 추천하는 대부중개업체는 한국이지론 이라는 곳 입니다. 한국이지론은 사회적기업으로서 회사의 이익보다는 고객의 이익을 최우선시 하고, 신용등급 회복을 위하여 노력하는 기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