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친한 친구끼리더라도 돈을 빌려주지 말라는 어르신들의 말이 있습니다. 저같은 경우에도 친한 지인이 추심을 당하는 상황에서 손을 놓고 있을 수가 없어서 돈 500만원을 빌려준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그 뒤로 자연스럽게 멀어지더라구요. 아마도 돈 500만원때문인것 같습니다. 괘씸한 마음도 있었지만 비싼 수업료라고 생각하고 넘어갔습니다.

빌려준돈 받는법

만약 돈을 받겠다고 생각한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친한 친구간에는 차용증을 쓰는것도 쉽지 않습니다. 차용증이 없으면 돈을 받아내기도 힘이드는것이 사실입니다. 그래도 한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법원 지급명령

지급병령은 금전을 받아야한다는 채권자의 청구 이유가 있다고 인정이되면 법원에 출석시키지 않고도 채권자의 주장만으로도 채무자에게 변제를 명령하는 재판입니다. 절차가 다른 소송보다 간편하고 비요또한 저렴한 독촉절차입니다.

하지만 채무자가 법원에 이의신청을 하게되면 이야기가 복잡해 지게 됩니다. 만약 채무자가 이의신청을 하지 않게되면 지급명령이 확정되게 됩니다. 그에 따라서 채권자는 강제집행을 신청할 수 있게 되는것이지요.

지급명령 절차

지급명령을 하기 위해서는 먼저 법원에서 지급명령을 신청을 해야합니다. 그뒤에 법원에서 지급명령을 하게 되고 그에따른 지급명령정본 송달이 있습니다. 그뒤에 채무자가 이의신청기간이 있고 이의신청을 하지않으면 확정이되고 이의신청을 하게되면 소송이 벌어지게 되는것이지요